최종편집 2023-01-30 13:26 (월)
제주 가을밤을 수놓는 선율의 향연, 다시 한 번 펼쳐진다
제주 가을밤을 수놓는 선율의 향연, 다시 한 번 펼쳐진다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11.17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7회 제주국제관악제 가을시즌 공연 열려
18일부터 21일까지 제주아트센터와 서귀포 예술의 전당 등에서
제주국제관악제 가을시즌 포스터.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국제관악제 가을시즌 포스터.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의 가을밤을 선율로 물들이는 향연이 다시 한 번 펼쳐진다.

제주도는 제27회 제주국제관악제 가을시즌 공연이 18일부터 21일까지 제주아트센터와 서귀포 예술의 전당 등에서 펼쳐진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제주국제관악제 가을시즌은 지난 8월 열린 여름시즌에 이어 열리는 행사다. 앙상블 공연과 라이징 스타 콘서트, 세계토속관악공연, 박물관 관악제 등을 통해 찬란한 금빛 선율로 제주 가을밤을 수놓는다.

18일 오후 7시30분에는 제주아트센터에서 앙상블 ‘모인’과 미군 육군 금관 5중주 팀(The U.S. Army Brass Quintet)의 공연이 예정됐다.

또 같은 시간 서귀포 예술의 전당에서는 올해 국제관악콩쿠르 베이스 트롬본 우승자인 카즈야 쿠보타(Kazuya Kubota)와 유포니움 우승자 호세 마뉴엘 바스케즈(José Manuel Vázquez), 2020년 타악기(Percussion) 수상자인 김지연이 무대에 서는 라이징 스타 콘서트가 열릴 예정이다.

20일과 21일 이틀간에 걸쳐 마련되는 세계토속관악공연에서는 스위스 전통악기인 알프혼(Alphorn), 슬로바키아 푸야라(Fujara), 중국 전통악기 셩(Shēng), 남미 전통악기 팬플루트(Panflute)와 우리나라 피리 공연을 만나볼 수 있다.

알프혼은 알프스 목축지역에서 목동들이 주로 불었던 관악기다. 현재는 스위스 관광산업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푸야라는 슬로바키아의 양치기들이 즐겨 연주하던 고음악기로 귀족들의 통치에 대항하는 투쟁의 상징으로 여겨졌다.

셩은 3000년 이상의 역사를 지닌 중국의 관악기로 숨을 삼켜서도 소리를 낼 수 있는 악기다. 안데스 지역에서 사용하는 팬플루트로는 삼뽀냐와 께나 등이 있다.

제주국제관악제는 그 동안 여름과 가을 시즌으로 나눠 진행해왔으나 내년부터는 봄과 여름에 각각 진행할 계획이다. 각 시즌의 특징을 살려 프로그램을 구성할 예정이다.

오성율 제주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제주의 바람을 콘텐츠로 하는 세계적인 관악축제가 제주 대표 문화예술 축제로 확립되도록 집중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