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01-30 13:23 (월)
위기의 제주바다, 기후변화가 할퀸 상처와 영향 살펴본다
위기의 제주바다, 기후변화가 할퀸 상처와 영향 살펴본다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11.21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제주방송총국, 특집 다큐멘터리 제작 및 방송
23일 오후 7시40분 '제주 기후위기 보고서, 민둥바당'
/사진=KBS제주방송총국.
/사진=KBS제주방송총국.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KBS제주방송총국은 개국 72주년을 맞아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알리는 보도특집 다큐멘터리 ‘제주 기후위기 보고서, 민둥바당’을 제작‧방송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다큐멘터리는 기후위기에 따른 제주 해양 생태계의 변화와 실태를 조명하고, 해녀의 주 수입원인 소라가 제주 바다를 떠나는 원인을 실험을 통해 밝히고자 한다.

해양환경공단은 수온 상승으로 2009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10년 간 남해안에 있는 소라가 동해안 울진 부근까지 약 124km가량 북상했다는 연구 결과를 낸 적이 있다.

취재진은 이 결과를 토대로 한국해양과학기술원과 함께 소라의 북상 경로를 따라 제주와 동해 6개 해역에서 소라를 채취해 성장 상태를 비교하고, 위 내용물을 분석해 구체적인 북상 원인을 규명한다.

이 외에도 제주 바다의 변화를 피부로 느끼고 있는 해녀들의 이야기를 비롯해 제주 바다에서 발견된 멸종위기 야생생물이자 천연기념물인 점박이물범, 서귀포 섶섬에서 발견된 국내 미기록 어종, 날로 심해지고 있는 갯녹음 현상 등을 생생하게 조명한다.

내레이션은 국민배우 고두심씨이 맡았다.

제주 출신인 고두심씨은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와 영화 ‘빛나는 순간’에서 해녀로 열연한 바 있다.

고씨는 드라마 촬영으로 바쁜 일정에도 불구하고 “기후위기 문제를 제주 바다와 해녀 이야기를 통해 진정성 있게 풀어낸 점에 깊이 공감했다”며 참여 배경을 밝혔다.

KBS제주 개국 72주년 보도특집 다큐멘터리 ‘제주 기후위기 보고서, 민둥바당’은 오는 23일 수요일 저녁 7시40분 KBS 1TV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