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기지 대통령 입장 평화포럼 전에 분명히 밝혀야"
"해군기지 대통령 입장 평화포럼 전에 분명히 밝혀야"
  • 조형근 기자
  • 승인 2005.05.16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군기지반대도민대책위, 16일 대통령에 공개서한 발송

도내 21개 단체로 이뤄진 제주도해군기지반대 도민대책위는 16일 화순항 해군기지계획과 관련, 노무현 대통령에게 공개서한을 보내고 “6월 평화포럼에 앞서 분명한 입장을 밝힐 것”을 요청했다.

대책위는 공개서한에서 “노 대통령의 동북아균형자론에서 제안한 ‘전진기지’는 제주도가 그 역할을 수행해야 하고, 전폭적으로 지지한다”며 “동북아시아의 핵확산, 영토분쟁, 패권경쟁 등의 문제해결을 논의.협의할 ‘동북아다자간안보협의체’는 제주도가 최적이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그러나 “최근 해군이 평화의 섬 제주에 ‘전략기동함대기지 설치계획’을 추진하는 것은 동북아균형자론을 비판하는 보수세력의 주장과 유사하다”며 “동북아 평화의 균형자임을 자임하고 나서는 제주가 군대를 축소하기는커녕 전략기지를 설치하면서 주변국들을 설득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또 “제주를 세계평화의 섬으로 지정한 이유는 북한 핵위기, 미.중.일 3국의 패권 군비경쟁 등 동북아의 군사경쟁 가능성이 고조됨에 따라 국제적 평화지대의 역할이 요청됐기 때문이다”며 “이런 논거에 따르면 화순항 해군기지건설은 ‘세계 평화의 섬 제주’의 근간을 흔드는 매우 위헙한 계획”이라고 피력했다.

대책위는 특히 “진정한 안보는 군사력의 확대로 가능한 것이 아니고, ‘연성파워’의 선점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이에 “‘평화의 균형자’로서의 제주가 해군기지로 인해 더 이상 도민사회의 갈등이 심화되지 않도록 노무현 대통령의 확고한 입장을 6월에 열릴 ‘제주평화포럼’에 앞서 분명히 밝혀줄 것”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