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원도심 ‘하영올레’ 전 코스 개장
서귀포시 원도심 ‘하영올레’ 전 코스 개장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08.01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 '하영올레' 제1코스에 포함된 칠십리시공원.[서귀포시]
서귀포시 '하영올레' 제1코스에 포함된 칠십리시공원.[서귀포시]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 서귀포시 원도심 올레길인 '하영올레' 전 코스가 지난 7월 31일 개장했다.

서귀포시에 따르면 '하영올레'는 3개 코스로 총 연장 22.8km다. 자연과 생태를 테마로 한 제1코스(8.9km)와 문화와 먹거리를 중심으로 한 제2코스(6.4km), 하천과 마을을 둘러보는 제3코스(7.5km)로 구성됐다.

'하영올레'는 지난해 8월 개발을 시작해 12월부터 현장답사와 시범투어 등이 이뤄졌다. 올해 3월 코스 명칭과 브랜드에 대한 디자인이 됐고 5월에는 (사)제주올레, 제주관광공사 등과 활성화를 위한 협약이 이뤄졌다.

'하영올레'는 제주올레처럼 스탬프 투어가 가능하고 지도와 패스포트는 가까운 관광안내소, 서귀포시 안내데스크, 제주올레여행자센터에서 받을 수 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포스트 코로나시대 비대면, 개별관광 추세에 맞춘 '하영올레' 개척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며 "전면 개장을 시작으로 길의 매력을 높여 나가겠다"고 전했다.

지난 7월 31일 서귀포시 '하영올레' 전 코스 개장식 참석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서귀포시]
지난 7월 31일 서귀포시 '하영올레' 전 코스 개장식 참석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서귀포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